'2019 세계기자대회' 한반도 평화 정착 위한 언론의 역할 논의
'2019 세계기자대회' 한반도 평화 정착 위한 언론의 역할 논의
  • 정지나 기자
  • 승인 2019.03.24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기자협회가 주최하는 '2019 세계기자대회(World Journalists Conference)'가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언론의 역할'을 주제로 24일부터 30일까지 서울과 경기, 세종, 전주, 광주, 대전, 인천에서 열린다. 

이번 대회에는 전 세계 50개국, 70여명 기자가 참가해 한반도와 세계 평화를 위한 각국 언론인의 역할을 토론한다.

2019 세계기자대회는 개막식, 특별강연, 콘퍼런스, 각국 언론 상황 발표, 지역순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25일 오전 10시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리는 개막식은 한국기자협회 소개 영상 상영을 시작으로 정규성 한국기자협회장의 개회사, 민병욱 한국언론진흥재단 이사장 축사, 한국 홍보 동영상 상영, 개막 축하공연 순으로 진행한다. 

개막식 이후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의 특별강연과 안영배 한국관광공사 사장이 주최하는 환영 오찬 및 간담회, 콘퍼런스가 이어진다. 

콘퍼런스에서는 메인 주제인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언론의 역할'을 주제로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세계 각국 언론이 예측하는 주변 정세 분석과 한반도 긴장 해소, 평화 정착을 위한 토론이 벌어진다. 

또 참가자들의 자국 언론 상황 발표로 각국의 언론 상황을 공유하고 세계 언론 발전을 위한 대응방안도 모색할 방침이다. 

26일에는 수원 삼성전자를 방문해 첨단기술을 체험하고 화성 행궁을 돌아본다. 염태영 수원시장과 간담회도 갖는다. 

27일은 세종시를 방문해 행정도시 운영 전반에 대한 소개를 듣고 이춘희 시장과 만난다. 이어 2023년 세계 잼버리 대회가 열리는 새만금 현장 일대를 방문하고 송하진 전북도지사와의 대화 시간도 갖는다.

28일은 민주화의 상징인 광주시를 찾아 5.18 국립묘지를 참배하고 김대중 컨벤션 센터를 방문한다. 이어 대전 대덕연구단지의 한국전자통신연구원에서 국내 첨단 전자통신 기술을 경험하고 허태정 대전시장과 간담회를 한다. 

29일은 독립기념관을 방문에 이어 인천대학교와 송도국제도시를 돌아보고, 박남춘 인천시장이 주재하는 환송 만찬을 끝으로 이번 대회 공식 행사가 마무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