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하 MBN 앵커, 가짜뉴스에 강경 대응 
김주하 MBN 앵커, 가짜뉴스에 강경 대응 
  • 정지나 기자
  • 승인 2019.03.05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N 뉴스8
MBN 뉴스8

MBN '뉴스8'의 김주하 앵커가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MBN은 5일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김 앵커에 대한 악의적인 허위사실과 비방을 담은 영상이 유튜브에 반복적으로 업로드되고 있다"며 "유포자를 찾기 위해 경찰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이어 "사안의 경중을 떠나 어떠한 선처나 합의 없이 법적으로 강력히 대응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근거없는 허위사실 유포로 김 앵커는 물론 그의 가족들의 명예까지 심각하게 훼손된데 따른 조치다. 

문제가 된 영상은 근거나 부연설명 없이 대중의 관심을 끌만한 자극적인 제목을 달고 있으며 정작 내용은 제목과 무관한 단순 정보를 담고 있다. 

MBN측은 이미 서울 중부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으며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영상 유포자 뿐 아니라 악플러에 대해서도 형사 고소, 고발과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 등을 조치할 계획임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