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매체 언론 조정신청 비중 처음으로 70% 넘어서
인터넷매체 언론 조정신청 비중 처음으로 70% 넘어서
  • 정지나 기자
  • 승인 2019.01.14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언론중재위원회에 접수된 조정사건은 전년도보다 10%이상 증가한 3500여건이었다. 

10건 중 6건은 인터넷신문을 상대로 한 조정신청이었으며, 인터넷신문을 포함한 인터넷매체의 조정신청 비중은 처음으로 70%를 넘어섰다. 

언론중재위원회는 14일 지난해 3562건의 조정사건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이는 2017년에 비해 10.3% 늘어난 수치다.  

청구권별로는 정정보도청구가 1781건으로 전체의 절반을 차지했다. 이어 손해배상청구 1075건으로 30.2%, 반론보도청구 419건으로 11.8%, 추후보도청구는 287건으로 8.1% 순이었다. 

지난해 접수된 사건 중 언론조정신청 후 정정보도, 반론보도, 손해배상 지급, 당사자 화해가 이뤄지는 등 피해구제가 된 경우는 72.1%로 잠정 집계됐다. 

자료=언론중재위원회
자료=언론중재위원회

주목할 만한 점은 언론조정신청 10건 중 6건은 인터넷신문을 상대로 한 사건이었다. 인터넷신문과 포털·방송사닷컴 인터넷뉴스서비스 등 인터넷매체의 언론조정신청 비중은 처음으로 70%를 넘어섰다. 

반면, 신문·방송 등 전통 언론매체를 상대로 한 조정신청은 각 12.7%, 9.3%로 전년도와 비슷하거나 줄어드는 경향을 보였다.

자료=언론중재위원회
자료=언론중재위원회

한편 언론의 잘못된 보도로 피해를 입었다며 상담을 신청한 건수도 전년도보다 14.5% 증가한 3396건을 기록했다. 

언론보도 피해자는 대부분 정정, 반론보도, 손해배상을 요구했지만 현행 언론중재법상 법적 권리로 규정되지 않은 기사열람·검색 차단을 원하는 경우도 11.2%에 달했다. 

이와 관련, 언론중재위원회는 "기사열람·검색 차단 등에 대한 법제화 방안을 모색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언론중재위원회는 또 지난해 언론보도로 인한 개인적, 사회적 법익 침해사항을 심의, 1275건의 보도에 대해 시정을 권고했다. 이는 전년도보다 23.3% 늘어난 수치다. 

침해유형별로는 자살자 신원 공개 등 '자살 관련 보도' 시정권고가 전체의 22.5%에 달하는 287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성폭력 피해자 피해상태 등 묘사 보도'가 285건으로 22.4%, '사생활 침해 보도'가 230건으로 18%를 차지했다.

특히 '성폭력 피해자 피해상태 등 묘사 보도'는 전년도 27건에서 10.6배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