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협회 "남북회담 탈북기자 취재 배제는 언론자유 침해"
기자협회 "남북회담 탈북기자 취재 배제는 언론자유 침해"
  • 김윤미 기자
  • 승인 2018.10.19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통일부의 남북고위급회담 공동취재단에서 탈북자 출신 기자를 배제한 것과 관련,  한국기자협회(회장 정규성)는 "심각한 언론자유의 침해"라고 밝혔다.

기자협회는 18일 발표한 성명에서 "통일부는 지난 15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 취재를 위해 구성된 공동취재단에서 탈북민 기자라는 이유로 조선일보 김명성 기자를 일방적으로 배제했다"며 "부처의 이해관계에 따라 특정 기자를 배제하는 것은 심각한 언론자유의 침해가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공동취재단 구성은 지금까지 출입기자단과 언론사에 의해 결정되어 온 것이 관행"이라며 "지금까지 어떤 부처에서도 공동취재단 구성에 개입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협회는 또 "국경없는기자회가 매년 발표하는 세계언론자유지수에서 70위까지 추락했던 언론자유지수를 이번 정부에서 43위까지 회복했는데 통일부가 지금까지 쌓아온 신뢰를 스스로 끌어내려 한국의 위상을 낮추려 한다. 재발 방지책을 마련하라"고 말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유튜브 화면 캡처
조명균 통일부 장관./유튜브 화면 캡처

한국신문협회도 이날 성명을 내고 "과거 군부독재정권에서나 있을 법한 일이 발생한 것"이라고 말했다.

협회는 "통일부는 탈북민의 권리 보호와 안정적인 국내 정착에 가장 앞장서야 할 정부 부처"라며 "설령 북한 측의 반발이 있다 하더라도 탈북민 역시 엄연한 우리 국민임을 강조하고 언론자유라는 민주 체제의 특성을 설명하며 취재 활동을 보장하고 보호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했다.

여기자협회도 "취재대상이 누구이든, 취재장소가 어디이든 정부가 취재단 구성에 관여할 권리는 없다는 것을 분명히 밝히고자 한다"고 말했다.


앞서 통일부는 지난 15일 남북고위급회담을 대표취재할 예정이던 통일부 출입기자단 소속 조선일보 김명성 기자의 취재를 당일 불허했다.  통일부 기자단은 이에 ‘통일부의 탈북민 기자 취재 제한은 부당하다’는 제하의 입장문을 발표하고 조 장관에게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